[vc_row][vc_column][vc_column_text]

BMW 118d, Mini Cooper D 등
65,763대 추가리콜

 

국토교통부(장관 김현미)는 BMW화재조사의 일환으로, BMW 118d 등 52개 차종 65,763대에 대해 추가 시정조치(리콜)한다고 밝혔다.

ㅇ 민관합동조사단은 지난 9.11일 BMW 118d(리콜 非대상) 차량에서EGR 쿨러내 침전물 확인, 흡기다기관 천공현상 등 현재 진행중인 리콜(화재)차량에서 발생하는 동일한 현상을 발견한 바 있다.

ㅇ 이에 따라 조사단은 BMW에 당해 차종이 리콜대상에서 제외된 사유, 필요시 리콜대상 재산정 등 조치검토를 요구해 왔다.

□ BMW는 지난 10.8일 추가리콜 의향을 표명하고 대상차량·차량 대수·시정방법·리콜시기 등의 내용을 확정한 제작결함시정계획서(시정계획서)를 10.22일 국토부에 제출하였다.

ㅇ 시정계획서에 따르면, BMW는 118d(7,222대), Mini CooperD (23,559대) 등 52개 차종 65,763대 소유자에게 10.24일 고객통지문을 발송하고,  11.26일부터 배기가스재순환장치(EGR) 모듈 개선품 교체를 시행한다.

□ BMW는 시정계획서에서 고객 및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①화재연관성이 낮은 엔진유형과 ②공정최적화(‘16.12) 이전 EGR모듈 장착차량까지 추가리콜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.

* (신규 추가모델) BMW 118d 등 23차종 37,097대

(공정최적화 이전 EGR모듈 장착차량) BMW 520d 등 29차종 28,666대

ㅇ 그러나, BMW는 시정계획서에 화재원인이 EGR 결함이라는 기존 입장을 그대로 유지했으며, 이에 따라 시정조치 방법은 “개선된 EGR교체 및 파이프클리닝”으로 기존 리콜과 동일하다.

□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“이번 추가리콜 조치로 BMW 화재조사가 끝나는 것이 아니라는 점”을 강조하였으며, “민관합동조사단을 통하여 화재원인, 추가리콜 적정성여부 뿐만 아니라 은폐·축소의혹에 대해서도 철저히 규명하겠다”라고 밝혔다.

ㅇ 아울러, 국토교통부와 교통안전공단은 BMW 리콜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불시 현장점검도 실시할 예정이다.

 

* 자세한 내용 아래 첨부파일 참조[/vc_column_text][vc_btn title=”보도자료 다운로드” link=”url:http%3A%2F%2Fsavethelife.kr%2Fwp-content%2Fuploads%2F2018%2F10%2Fdownload-1023.zip|title:%EB%B3%B4%EB%8F%84%EC%9E%90%EB%A3%8C%20%EB%8B%A4%EC%9A%B4%EB%A1%9C%EB%93%9C||”][/vc_column][/vc_row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