한국형 차량 화재감지 및 자동소화시스템 개발
– 화성 자동차안전연구원, 실차 대상 최종 성능검증 실시 –

 

□ 한국교통안전공단(이사장 권병윤)이 지난 4월 26일(금) 경기도 화성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실차를 대상으로 한국형 차량 화재감지 및 자동소화시스템 최종 성능점검을 실시하였다고 밝혔다.

ㅇ 한국형 차량화재감지 및 자동소화시스템 개발은 국토교통부 교통물류연구사업의 일환으로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이 지원하는「한국형 2층 전기버스 선행차량 개발」의 세부 과제로,

– 2017년 과제 착수 이후 공단과 ㈜현대자동차가 공동 연구중이며, ㈜한국시스템, 동명대학교 산학협력단이 함께 참여하고 있다.

□ 본 시스템은 자동차 엔진룸에서 발생한 화재를 발화 초기에 감지하여 자동 소화함으로써,

ㅇ 차량 내부의 인명 및 재산피해를 최소화하고 불이 차량 외부로 옮겨 붙는 2차 화재를 방지하기 위해 개발되었다.

※ 차량화재 발화지점 분석결과 엔진룸 발화 2,502건으로 전체 발생건수 4,897건의 절반 이상인 51%를 차지(자동차농업건설군용차량 분류기준)
<출처> 2018 전국 화재 통계(국가화재정보센터)

ㅇ 시스템은 ▲화재감지 ▲경보 ▲소화장치 3개 부분으로 구성되어, 감지 및 소화 노즐 장치를 라인으로 설치하여 엔진룸 내부 어디에서든 화재 감지 및 완전 소화가 가능하도록 설계되어있다.

□ 현재 유럽이 자동차 화재로부터 탑승자 보호를 위하여 승합자동차에 대하여 자동소화시스템 장착을 의무화하고 있는 반면, 국내의 경우 아직 차량 내 자동소화시스템 장착에 관한 기준이 없다.

ㅇ 공단 관계자는 이번 화재감지 및 자동소화 시스템 개발을 통해 향후 국토교통부, 소방청 등 정부부처와 관련업계 및 전문가 협의를 거쳐 관련기준 도입을 검토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.

□ 류도정 자동차안전연구원장은 “화재감지 및 자동소화시스템 개발을 통해 대형 인명피해를 줄 수 있는 버스 엔진룸 화재를 초동 진화함으로써 대형 화재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게 될 것”이라고 말했다.

□ 한편, 본 시스템은 현재 개발 중인 한국형 대용량 2층 전기버스 선행차량에 장착 될 예정이며, 2019 국토교통기술대전(5.29~31, 킨텍스)을 통해 국민에게 선보일 예정이다.

(별첨) 시험영상 다운로드 방법
① 웹하드 접속 (www.webhard.co.kr)
② 게스트 계정 로그인 (ID : kotsa7, PW : a1234)
③ 다운로드 경로 : [GUEST] -[20190426 화재감지 및 자동소화시스템 실차시험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