서울 종로 속도하향, 보행 부상자 22.7% 뚝!

한국교통안전공단, ‘안전속도 5030’ 효과분석 결과발표

 

□ 한국교통안전공단(이사장 권병윤)은 지난해 서울특별시 종로(세종대로사거리~흥인지문교차로) 구간에서 추진한 ‘안전속도 5030*’ 효과 분석결과, “보행 부상자는 22.7%, 야간 급가속은 71.9% 감소했다”고 밝혔다.

 

□ ‘안전속도 5030’이란 도시부 차량속도를 간선도로는 시속 50㎞, 이면도로는 시속 30㎞로 하향하는 정책으로, ‘5030 협의회’를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다.

* 5030 협의회 : “안전속도 5030” 정책의 추진을 위해 한국교통안전공단·서울특별시·국토교통부‧경찰청 등 민관학 12개 단체가 소속되어 운영

ㅇ 이 정책의 일환으로 서울특별시는 서울지방경찰청과 함께 2018년 6월 27일부터 종로의 자동차 최고속도를 기존 시속 60㎞에서 시속 50㎞로 하향하는 시범사업을 실시했다.

ㅇ 공단은 이 구역의 교통사고 자료와 택시 등에 설치된 디지털운행기록(DTG*) 자료를 활용하여 교통안전성 및 효과성을 분석하였다.

* DTG(Digital Taco Graph) : 차량운행정보(위치·속도 등)를 주기적으로 저장하는 전자장치로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운행기록분석시스템(e-TAS)를 통해 추출 및 분석 가능

 

□ 분석결과, 시범사업 시행 후 하반기 보행자 교통사고 건수는 19건에서 시행 전 동기간 16건으로 15.8% 감소하였으며, 보행 부상자 수는 22명에서 17명으로 22.7%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.

ㅇ 이 수치는 “안전속도 5030” 시행 이전 5년간 보행자 교통사고 감소율이 2.5%, 부상자 수가 등락을 반복하여 큰 변화가 없음을 감안하면 매우 의미 있는 수치이다.

□ 속도하향으로 인한 우려 점으로 꼽히는 교통체계 운영효율성 부문에서도,

ㅇ 교통량이 많은 14시와 18시에 주행속도가 오히려 소폭 증가하여, 영향이 거의 없거나 오히려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.

ㅇ 또한, 야간시간의 급가속 차량은 시행 전 평균 4.94%에서 1.51%로 71.88% 감소해, 안전운행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.

□ 공단 권병윤 이사장은 “이번 분석을 통해 다시 한 번 제한속도 하향의 교통사고 감소 효과가 입증되었다”고 말하며,

ㅇ “2021년 4월 17일부터 시행되는 전국 도시부 속도하향에 국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내 가족과 이웃의 생명을 구하는데 함께 힘을 모아 달라”고 당부했다.


 

붙임 1.  종로 운행기록 분석결과

분석 조건

ㅇ (분석 대상) 종로 (세종대로사거리~흥인지문교차로)

ㅇ (분석 기간)

– 시행 전 : 2018년 4월 24일(화) ~ 26일(목)

– 시행 후 : 2018년 10월 23일(화) ~ 25일(목)

주행행태(급가속 비율) 변화

ㅇ 급가속 비율 소폭 증가 : 0.71%p

– 교통량이 적은 시간대(0시, 6시, 11시)의 급가속비율 감소

– 교통량이 많은 시간대 급가속비율 소폭 증가

 

붙임2. 종로(세종대로사거리~흥인지문교차로) 교통사고 분석결과

분석 조건

ㅇ (분석 대상) 종로 (세종대로사거리~흥인지문교차로)

ㅇ (분석 기간)

– 시행 전 : 기간별 7월 ~ 당해년 12월

– 시행 후 : 2018년 7월 ~ 2018년 12월